본문 바로가기

트라우마5

[박노자] 시간이 트라우마를 해결하나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사는 러시아계 한국인 교육 노동자/연구 노동자’라고 본인을 소개하는 박노자는 , , , 등 많은 책을 썼다. 박노자 본인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실렸던 글(https://blog.naver.com/vladimir_tikhonov)을 다시 옮겨서 실을 수 있도록 허락해 준 것에 정말 감사드린다.] 세상살이에서는 '시간'은 아주 많은 부분들을 해결해주는 것 같긴 합니다. 사회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그렇습니다. 예컨대 그런 사례를 생각해보시지요. 1812년, 불-러 전쟁통에는 나폴레옹은 러시아로 진입해서 모스크바까지 다 쑥대밭으로 만들어놓았습니다. 그런데 그 "나폴레옹 침공'을 이유로 해서 '반불 감정'을 갖는 러시아인들은 과연 있나요? 지금도 한 명도 없지만, 이미 19세기 중반에도 거의 찾.. 2020. 8. 1.
세상읽기 - 99%의 페미니즘/ ‘역차별’/ 우파 위험/ 트라우마 전지윤 ● 안희정 판결과 99%를 위한 페미니즘 체육계 미투에 이어진 안희정 2심판결은 1년전 이맘때부터 본격화했던 미투운동의 의미와 성과를 기념하기에 아주 시의적절한 이벤트가 됐다. 미투는 전세계적인 운동이기도 했다. 이 운동은 성폭력이 얼마나 사회 곳곳에 널리 퍼져있었는지 만이 아니라 그것에 맞설 수 있는 여성, 소수자들의 힘도 보여줬다. 그것만이 아니다. 지금 미국에서 전국적 파업 물결을 주도하는 것은 전통적 산업이나 남성, 백인들이 아니다. 교육, 호텔, 보건의료 부문에서 노동계급의 재구성을 주도하는 것은 주로 여성과 유색인종들이다. 쇠락한 공업지역의 제조업 백인 노동자들이 인종주의에 취약하다는 말들이 나오던 상황에서, 그 지역의 여성, 다인종 노동자들이 치고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이 나라에서도 .. 2019. 2. 28.
[박노자] 학교 폭력, 이 세계의 공통분모?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사는 러시아계 한국인 교육 노동자/연구 노동자’라고 본인을 소개하는 박노자는 , , , 등 많은 책을 썼다. 박노자 본인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실렸던 글(https://blog.naver.com/vladimir_tikhonov)을 다시 옮겨서 실을 수 있도록 허락해 준 것에 정말 감사드린다.] 최근에 인천에서 일어난 끔찍한 학교폭력 및 추락사 사건을 보면서, “학교 폭력”이라는 부분에 대해 요즘 계속 생각합니다. 사실, 어떻게 보면 “학교 폭력”이라는 광범위한 테마는 제 인생의 주기 거의 전체를 아우릅니다. 처음 학교 시절에 폭력을 당한 것은 약 9살 때인데, 그 뒤로는 뚱뚱하다는 이유로, 주먹을 쓸 줄 모르는 책벌레라는 이유로, 유대인 출신이라는 이유로 중학교 마칠 때까지.. 2018. 11. 27.
돌아가야 할 ‘정상적인 일상’은 없다 돌아가야 할 ‘정상적인 일상’은 없다: 트라우마에 연대하는 우리의 자세 미래 사람들은 대체로 선량해서 마음이 파손되고 망가진 사람을 보면 어떻게든 도와주고 고쳐주고 싶어한다. 잠시 정도는 제 일상의 한 자리를 떼어 감정적, 관계적 봉사에 할애하기도 한다. 그러나 세계가 안전하고 정의로우며 나를 가치로운 존재로 대우한다는 믿음은 안타깝게도 그런 정도의 선의로 수복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이런 시도는 열 중 아홉여덟 번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느낀 케어자들이 질려서 떨어져나가는 결과로 귀결된다. 이 선량한 마음이 항상 배신당하고 실패하여 돌아설 수밖에 없는 까닭은 그것이 근본적으로 트라우마를 ‘훼손’으로만 규정짓고 상대를 ‘정상’으로 돌려놓으려는 의지, 그러므로 근본적으로 시혜적인 동정이라는 것.. 2018. 5. 15.
토론 광고) 마음 아파도 괜찮아 마음 아파도 괜찮아 : 활동가의 정신장애와 심리적 문제 함께하기 일시: 8월 23일(화) 저녁 7시 장소: 서울대학교 의과대학(대학로) 행정관 308호(대학원 세미나실 1) 혜화역 3번 출구로 나와서 서울의대 정문 들어가면 바로 처음에 나오는 건물입니다. 연사: 라다(한국성폭력상담소 책임상담원, 여성주의상담연구회 이사) 주최: 다른세상을향한연대 1부: 전문가 패널(50분) 2부: 당사자 패널(40분)3부: 자유토론(40분) 사회의 진보와 변혁을 추구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고 정부의 탄압과 사회적 냉대뿐 아니라 운동 속에서 서로 스트레스와 상처를 주고받기 쉬운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운동사회에서 정신장애·심리적 문제 등으로 고통받는 활동가들이 우리 안에 늘 있어 왔고, 스트레스나 트라우마가 많은 활동 환.. 2016. 8.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