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세상을 향한 연대 :: 삼성은 더러운 눈과 귀로 어디까지 훔쳐본 것인가

이상수(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상임활동가)

 

 

[최근 '삼성 노조 탄압 사건' 수사 및 판결 과정에서, 삼성의 민간인 불법 사찰 범죄 행태도 드러났다. 이에 관해서 <민중의 소리>에 실렸던 글을 다시 옮겨서 실을 수 있도록 허락해 준 것에 감사드린다.(http://www.vop.co.kr/A00001477659.htm)]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은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앞에서 천 일 넘게 농성을 했습니다. 서초사옥 건물에는 사찰 범죄를 주도했던 '미래전략실'이 있었습니다. 국정농단 뇌물범죄, 회계 사기 범죄, 노조파괴 범죄, 그리고 전방위적 사찰범죄까지. 삼성의 온갖 범죄행위를 기획하고 집행을 관리했던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은 그 자체가 범죄집단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책임자가 바로 이재용입니다.

 

반올림 농성장에 대한 삼성의 사찰은 비밀이 아니었습니다. 삼성 경비 보안요원들은 매 시간 반올림 농성장 주변을 순찰했습니다. 그들은 무전기 너머로 실시간 보고하는 소리를 조심하지도 않았습니다.

 

농성장에 드나드는 피해 가족과 활동가들은 물론, 한 번 방문하러 온 이들도 삼성 건물 출입을 제한당했습니다. 누구나 드나들었던 삼성홍보관은 물론, 빌딩 지하상가에도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농성장에 잠시 들른 후 딸에게 줄 케익을 사려고 지하상가 제과점에 들어가려다 가로막혀 이유를 묻는 이에게 삼성의 경비 직원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아까 천막에서 나오셨잖아요"

 

농성장에 출입한 이들의 동선은 삼성 경비직원들에게 실시간으로 공유됐습니다. 반올림 농성장 주변에 설치되어 있던 여러 대의 감시카메라가 바로 그런 데 활용되었던 것입니다. 한 두 번 있었던 일도 아니고, 한 두 사람이 겪었던 일도 아닙니다.

 

삼성과 오래 맞서 온 직업병 피해자들은 삼성이 얼마나 꼼꼼하게 사찰하고, 집요하게 괴롭혀 왔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딸의 죽음을 알리며 반도체 직업병 문제를 세상에 처음으로 제기했던 황상기 아버님이 첫 번째 피해자였습니다.

 

삼성은 치료비를 주겠다며 사표를 받아간 후, 유미 씨 백혈병이 재발해 치료비가 간절해졌을 때 약속을 깨고 5백만원을 건냈습니다. 그랬던 삼성이 황상기 아버님이 시민사회와 만난 것을 사찰을 통해 파악하자마자, 관계 단절을 조건으로 10억을 제시했습니다. 삼성의 이런 행태는 오랜 기간 반복됐고 'KBS 추적60'에 그 장면이 찍혀 방영되기도 했습니다.

 

직업병 피해자들은 이런 일을 반복적으로 당해왔습니다. 치료비 때문에 돈이 급한 피해자들에게 반올림과 관계 끊기를 조건으로 거액을 제시하는 건, 삼성의 매뉴얼 같은 것이었습니다. 직업병 피해자를 위해 삼성의 유해환경을 증언하려 했던 이들도 삼성의 사찰과 괴롭힘 때문에 마음을 접곤 했습니다. 삼성의 회유가 어찌나 심했던지 재판에서 삼성 측 증인으로 나타나 반올림에게 했던 얘기와 정반대의 증언을 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삼성의 사찰은 피해 가족을 도왔던 이들에게도 이어졌습니다. 증거가 없었을 뿐 모두가 짐작했던 그 범죄가 지난 해 삼성의 노조 파괴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예상할 수 있는 일이었지만, 심적 고통은 작지 않았습니다. 그 더러운 눈과 귀로 내 삶과 내 주변을 어디까지 엿보았을지, 훔쳐 본 내용을 어떤 더러운 계획 속에서 검토하고 논의했을지 생각하면 마음이 평화롭지 못합니다. 황상기, 이종란, 공유정옥, 엄명환, 이름이 드러난 건 몇 사람이지만, 삼성의 사찰이 이 정도로 그치지 않았을 거라는 것도 예상할 수 있습니다.

 

범죄내용을 밝히지 않고 어물쩍 넘어가는 꼼수 사과를 인정할 수 없습니다. 분명히 요구합니다. 직업병 피해가족과 활동가들, 반올림을 도왔던 조력자들에 대한 사찰 기록, 사찰한 반올림의 모든 활동과 이를 논의한 내용 일체를 삼성은 반올림에게 알려주십시오. 그것이 삼성이 사찰 범죄 피해자들에게 해야 할 첫 번째 일이자, 최소한의 도리일 것입니다


(기사 등록 2020.3.28)                                                                      

 * 글이 흥미롭고 유익했다면, 격려와 지지 차원에서 후원해 주십시오. 저희가 기댈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여러분의 지지와 후원밖에 없습니다.

- 후원 계좌:  우리은행  전지윤  1002 - 452 - 402383    

 

 * '다른세상을향한연대’와 함께 고민을 나누고 토론하고 행동합시다

   newactorg@gmail.com / 010 - 8230 - 3097 http://www.anotherworld.kr/608


Posted by 다른세상을 향한 연대 변혁 재장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